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짧고 어색했지만 얻은 것이 많았던 머구모 뒷풀이 이야기
    책으로 나를 개발하기 2019. 5. 27. 21:55

     

     

    이글은 머구모 모임 후 다음에는 많은 분들이 함께 식사를 하셨으면 하는 마음에 남기는 글입니다.

     

    머구모 정식 모임도 너무 좋았지만

    개인적으로는 짧고 간결했던 저녘모임도 너무 좋았다.

     

    정확히는 그 당시보다는 그 이후에 전해지는 영향이 더 컷던 것 같다.

     

     

    모델 포스의 상철님보다 인싸가 되겠다던 준형님!

     

    화려하고 스타일리쉬한 외모보다도 인상적이었던 것은,

    오늘 강연에서 받은 감동을 주체할 수가 없어서 어쩔줄 몰라하는 모습이었다.

     

    마치 20대 때의 모든 사람과 세상의 모든것들이 나를 자극하고 열정에 불태웠었던 내 모습을 생각나게 했다.

     

    리액션에 익숙하지 않아서 제대로 호응을 못해줬던 것이 미안하다고 느껴질 정도였다.

    진짜 흥분된 감정이 제대로 해소되지 않았는지, 

    지인에게 전화해서 대박이라고 차원이 다르다고 미친것같다고(?) -정확한 워딩은아니고 비슷한 느낌이었던 것 같다

    (위워크로 돌아오는 길에 잠시 통화좀 하면서 가겠다고 하실때인데 엿들으려던 것은아니고 목소리가 크셔서 그부분이 들렸습니다; )

     

    중요한 것은 단순히 나도 저럴때가 있었지가 아니라, 나도 다시 저런느낌을 갖고 싶다!! 

    진짜 너무나도 좋은것을 발견하고 그로인해 나의 미래가 너무나도 멋져질 것 같은 생각에 주체하지 못할 저감정 다시 나도 느끼고 싶고,

    심지어 나에게까지 그 감정이 전염되는 느낌을 받았다는 것이다.

     

    1호까진 아니라도 머구모 모임이 끝나기 전에 준형님의 빠른팬이 되어 있을 것 같다.

    그리고 그런 감정을 갖게하는 원천적인 대상인 상철님 처럼 되고 싶다는 욕구 또한 강하게 들었다.

     

     

    강의중에 스윙스를 처음 언급해주셨던 준아

     

    요즘 꼿혀있던 액티브수입패시브수입에 관해 이야기하게 되었는데,

    그렇게 수입을 만들어서 무엇을 하려고 하시냐는 준아님의 질문에 나도 모르게 오랜동안 내안에 숨겨두고 있던 잊고 있었던 내 최종 골인 창업대학을 만들거라는 이야기가 술술 나와버렸다.

     

    사실은 거창한 꿈이라 다른 사람들에게 잘 얘기하지 않았던 내용인데 준아님 덕에 다시 꿈을 다져보는 좋은 기회가 되었던 것 같다.

    머구모 강의(?)시간에도 그랬지만 준아님은 뭐랄까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그런 능력이 있는 것 같다.

     

     

    그리고 강의중에 상철님이 졸린듯한 눈이지만 똘망똘망하다(역시 정확한 워딩은 생각이잘.)고 표현 해주셨던 해림님!!

    해림님은.. 음..

    눈치채지 못하는 사이에 닭다리를 주셨다.

    그래서 닭다리를 다시 돌렸드렸다.

    안돌려 드렸으면 큰일날 뻔했다 싶을 정도로 잘드셨다.

    배가 많이 고프셨다고 한다....

     

    정말 강의시간에는 인사이트와 모임에 온사람들에게서 에너지를 받은 것 같다.

     

    머구모 번개와 이후 모임에서도 많은 분들에게 인사이트와 에너지를 흡수하고 나누고 싶은 욕구가 샘솟는다.

     

    하루하루가 기대가되는 느낌 오랜만이다.

     

    이런 즐거운느낌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

     

     

    ..사실 현실은 어색하고 짧은 식사시간이었을지도..

     

    댓글 0

Designed by Tistory.